• 최종편집 2022-02-26(토)
 

양평에서 한정식을 먹다



저녁밥을 먹으러 옥천에 있는 생선구이 전문점으로 갔으나, 마침 수요일은 휴일이라고 해서 바로 그 앞에 있는 한정식 식당으로 갔다.



우리가 간 한정식 식당은 개업한 지 며칠 되지 않아서 깨끗한 건물이다. 옥천 용천리에 있는 이곳은 바로 앞에 개울이 흐르는데, 그 개울 이름이 '사탄천'이다. 개울의 발원은 용문산이고, 사나사 계곡을 통해 흘러 내리고 있다.


2016-05-18 18.29.49.jpg


옥천 용천리를 흐르고 있는 개울 이름이 '사탄천'. 뭔가 아스트랄하다.



2016-05-18 18.45.03.jpg



새로 문을 연 이 한정식 식당은 메뉴가 단 한 가지. 그냥 한정식이다. 식당 안에는 메뉴도 없고, 가격표도 없다.


고민할 필요 없으니 좋은 점도 있지만 가격표가 없는 건 좀 아쉬웠다.


식사를 주문하자 가장 먼저 나온 것은 채소 샐러드와 해파리냉채. 샐러드의 소스는 새콤한 맛이어서 입맛을 돋우고, 해파리냉채 역시 새콤하고 코를 톡 쏘는 겨자맛이다.



2016-05-18 18.48.18.jpg



뒤이어 나온 것은 해물파전과 생선강정.



2016-05-18 18.52.29.jpg



세번째로 나온 것은 메밀전병. 김치속이 들어 있어 매콤하면서 맛있다.



2016-05-18 19.00.27.jpg



밑반찬들이 나오기 시작했다.


김치가 슴슴하게 맛있었다. 달걀찜도 괜찮았고, 버섯무침과 멸치볶음도 나쁘지 않았다. 전체적으로 간은 싱거운 편이었고, 화학조미료를 쓰지 않거나, 아주 적게 쓰는 듯 했다.



2016-05-18 19.00.33.jpg



밥은 솥밥으로, 누룽지가 생겼고, 여기에 뜨거운 물을 부어 누룽지를 만들어 먹으면 구수하고 훌륭한 맛이다. 밥은 흰쌀이고 고구마가 세 조각쯤 들어 있다. 식사를 마치면 수정과가 후식으로 나온다.



1만5천원이면 그렇게 나쁘지는 않지만, 가격표와 한정식 차림의 사진이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. 아마 이제 시작이라 준비를 못했을 거라고 생각한다.


 


BEST 뉴스

전체댓글 0

  • 39912
비밀번호 :
메일보내기닫기
기사제목
양평에서 한정식을 먹다
보내는 분 이메일
받는 분 이메일